월드아트오페라, ‘니벨룽의 반지-라인의 황금’ 개막 전 최종 리허설 진행
월드아트오페라, ‘니벨룽의 반지-라인의 황금’ 개막 전 최종 리허설 진행
  • 뉴스와이어
  • 승인 2018.11.13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와이어)
월드아트오페라(단장 에스더 리)는 한국 오페라계의 최고 대작이자 바그너 28년의 대서사시 <니벨룽의 반지>의 1부 <라인의 황금> 한국 초연을 앞두고 최종 리허설에 매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공연팀은 실제 공연에 사용할 무대세트를 남산창작센터와 거리예술창작센터에 설치했다. 독일 성악가들도 입국해 본격적인 연습을 진행했다. 관객들을 만나는 실제 공연장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도 무대 장치와 조명, 의상, 소품 등 공연을 위한 준비를 끝마쳤다.

한편 월드아트오페라는 <니벨룽의 반지>의 1부 <라인의 황금>, 2부 <발퀴레>, 3부 <지그프리트>, 4부 <신들의 황혼> 공연을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에서 초연 제작한다. 1부 <니벨룽의 반지-라인의 황금>은 14일부터 1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는 총 120억의 제작비가 투입되는 대작이다. 탄탄한 원작, 상상을 뛰어넘는 연출력, 최고의 실력을 갖춘 성악가들로 구성된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는 그 스스로가 반지의 굴레에서 벗어나고자 하지만 끝없는 원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것처럼, 우리의 인생이 반지의 운명이고 벗어나고 싶지만 벗어날 수 없는 운명임을 시사한다.

공연은 오페라의 피카소, 세계적인 연출가 아힘프라이어가 바그너의 내공이 쌓인 <니벨룽의 반지-라인의 황금>를 재탄생 시킨 작품이다. 기존 무대미술의 개념을 뛰어 넘어 추상표현주의 화가 답게 무대의상, 분장, 무대미술을 상상을 뛰어넘는 연출력으로 창조했다.

아놀드 베츠옌, 나디네 바이스만, 마르쿠스 아이헤 등 독일 바이로이트 축제의 주역인 세계 최정상 성악가와 바그너 전문 성악가인 전승현, 김동섭을 비롯해 국내에서 치열한 오디션을 뚫고 합격한 뮤지컬배우 양준모, 성악가 양송미, 성악가 김지선 등이 함께한다. 총 바이로이트 성악가 9명, 한국 성악가 16명, 앙상블 9명, 프라임 오케스트라와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단원 (바그너악기연주자) 6명의 협연으로 공연된다.

월드아트오페라 개요

월드아트오페라는 대한민국 오페라 70년사 최초 제작 공연인 바그너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 4부작을 주최하고 제작하는 예술단체다.

출처:월드아트오페라
언론연락처: 월드아트오페라 홍보대행 문화예술 렛츠 박우화 대표 010-3314-581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월드아트오페라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