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의장 "트럼프 감옥행 원해…탄핵 싫어"
美하원의장 "트럼프 감옥행 원해…탄핵 싫어"
  • 임인혜 기자
  • 승인 2019.06.07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낸시 펠로시
낸시 펠로시

'트럼프를 감옥에'라는 피켓이 영국에서 등장한데 이어 미국 의회에서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것을 보기 원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민주당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는 민주당 중진들에게 "그가 퇴임 후 교도소에 있는 것을 보기 원한다"고 말했다는 것.

6일(현지시간) 폴리티코와 워싱턴포스트(WP)는 펠로시 의장이 4일 밤 민주당 지도부 의원들과 만나 "나는 그가 탄핵당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나는 그가 감옥에 있는 것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몇 주 동안 펠로시 의장에게 탄핵 절차를 시작할 수 있는 신호를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역풍이 불 것을 우려해 탄핵 대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투표에서 패한 뒤 기소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하는 기간 동안 영국시위대는 "트럼프를 감옥에"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하는 기간 동안 영국시위대는 "트럼프를 감옥에"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앞서 러시아와 트럼프 선거캠프 간 공모 의혹인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이 지난달 29일 물러나면서 성명을 발표, 후속 조치에 대한 논의는 의회로 넘긴 이후 민주당에선 탄핵론이 재점화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은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한 구도에서 탄핵이 성사될 가능성이 작고 자칫 대선 전에 트럼프 지지층 결집을 불러오는 등 역풍을 우려해 탄핵론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다.

이날 회동에는 내들러 위원장 외에 하원의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엘리자 커밍스 정부감독개혁위원장, 리처드 닐 세입위원장, 엘리엇 엥걸 외교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동과 관련 펠로시 의장의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과 위원회 위원장들은 생산적인 만남을 가졌다"며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두고 이르면 다음 주부터 뮬러 보고서에서 드러난 대통령의 부패와 권력 남용에 대처하기 위한 공격적인 청문회와 입법 전략을 계속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