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의대 교수회 “이국종에 욕설 유희석, 사임하라”
아주대 의대 교수회 “이국종에 욕설 유희석, 사임하라”
  • 한승훈 기자
  • 승인 2020.01.1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측에 "직장내 괴롭힘 예방시스템 구축하라“ 요구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에게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16일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포함한 언어폭력을 가한 사실을 알게 돼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사진=뉴시스)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사진=뉴시스)

 

이들은 “언어폭력은 사건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고 직장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고 지적하며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의료원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깊은 우려와 자괴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아주대병원은 25년간 경기 남부의 의료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고 지난해엔 뉴스워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며 “병원 평판도 상승엔 외상센터장을 맡은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유 원장의 사과와 퇴진을 요구했다.

병원 측에도 "직장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3일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고 막말을 한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놓고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측은 그동안 외상환자 병실 배정 문제와 닥터 헬기 운영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 원장은 “공개된 녹취는 4~5년 전 얘기”라며 “당시 근태 열심히 하고, 성실하고 정직하게 진료하라고 야단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교수회 성명서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면서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의 사실 여부 등 몇 가지 데이터를 정리해 다음 주쯤 입장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국종 교수는 죽음의 고비까지 갔던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 귀순 북한 병사 오창성씨를 살려낸 중증외상 분야 권위자로 중증외상센터의 확대와 국가 지원 필요성 등 문제점을 지적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