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신종 코로나 경제 영향 점검…경제수석 중심 매일 회의"
靑 "신종 코로나 경제 영향 점검…경제수석 중심 매일 회의"
  • 국문호 기자
  • 승인 2020.02.0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전날 국무회의서 "경제 피해 최소화해야"
김상조, 당정청 협의서 "재정 집행에 정부가 만전"
문재인 대통령은 5차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국무회의를 개최하고 별도의 회의체 가동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5차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국무회의를 개최하고 별도의 회의체 가동에 나섰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일 경제 관련 별도의 회의체를 가동하고 나섰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5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재 가동 중인 일일상황 점검회의를 언급하며 "방역 관련 대응체계뿐만 아니라 경제에 대해서도 챙겨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청와대는 이호승 경제수석 비서관 중심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지원팀' 회의를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일일상황 점검회의를 실시하고 있는 것과는 별도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별도의 회의를 매일 실시한다는 것.

한 부대변인은 경제 관련 일일회의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경제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 등을 조율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1차 회의는 전날부터 열렸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 역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인한 경제 타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전날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사태가 장기화 되는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하여 우리 경제가 받을 충격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대응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정부는 중심을 잡고 정부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뚜벅뚜벅 해나가야 한다. 재정 집행부터 계획대로 신속하게 해주길 바란다"며 "민간이 어려울수록 정부가 신속한 재정투자로 경제에 힘을 불어넣어줘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상조 정책실장 역시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와 민생의 불꽃이 꺼지지 않도록 재정 집행에 정부가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